“美北관계 정상화시 北인권 다뤄야”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 대사는 3일 “미북 관계 정상화 과정에서 북한 인권문제는 반드시 다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날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한국국제교류재단 초청 조찬강연에서 “최근 한미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북한 인권개선에 대한 결의를 재천명했다”고 소개한 뒤 이같이 밝혔다.

북핵 6자회담과 관련해서는 “(불능화 조치를 중단한) 북한의 행동은 우려스럽지만 정치적 의지가 있다면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검증은 북핵 6자회담 2단계의 핵심이기 때문에 이 원칙에 대한 합의가 이뤄져야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와 가장 중요한 3단계 논의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또한 한미 관계가 전략적 안보동맹을 뛰어넘어 전 분야로 협력관계를 확대시켜야 한다고 주문했다.

“앞으로 한미동맹의 기능은 안보를 뛰어넘어 전 지구적 이슈에서 폭넓은 협력이 이뤄지는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며 “한국의 국익은 전 세계 다양한 분야에서의 기여를 통해 실현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제안보에서 평화유지와 테러방지도 중요하지만 이 밖에도 한미가 협력할 분야는 많다”면서 “기후변화, 개발원조(ODA), 식량에너지 안보, 전염병 퇴치, 인권, 재난구호 등이 바로 이에 해당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버시바우 대사는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비준문제와 관련 “모든 미국 민주당 의원들이 FTA에 대해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선거 때문에 상황이 복잡해졌지만 의회로 이 문제를 가져가면 과반수의 동의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