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2009년 북한 급변사태 가능성 논의 진행”

미국과 중국이 지난 2009년 김정일의 사망 전 북한의 급변 가능성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의회조사국(CRS)이 최근 펴낸 ‘중국과 대량살상무기·미사일 확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09년 10월 커트 캠벨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미국과 중국이 북한의 비상사태에 대한 모든 사안에 관해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미국과 중국이 공식 정부 채널을 통해 북한의 급변사태를 논의한 것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중국 측이 북한과의 특수적 관계를 고려, 급변사태 논의에 곤란한 입장을 보였기 때문이다.


또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베이징대 교수는 “중국이 북한 내부 붕괴를 받아들이지 않으며 다른 나라가 북한의 정치와 군의 통제권을 장악하는 것에 수동적으로 지켜보지도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보고서는 “실제 중국은 북한과의 군사 관계에서 압박보다는 북한 정권의 안보와 생존을 지지하는 쪽으로 초점을 이동했다”면서 “중국군은 북한을 미군과 한국군이 북위 38도선 북쪽으로 올라오지 못하도록 하는 ‘완충지대’로 부른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