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정상 “‘北核 불용’에 공감…6자회담 재개엔 이견”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가 진행 중인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4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갖고 ‘북핵 불용’에는 공감한 반면 6자회담 재개에 대해선 의견차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은 이날 양국 정상의 회담이 끝난 뒤 브리핑을 통해 “북한 상황과 관련해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 측에 비핵화에 대한 명확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양국 간 긴밀한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로즈 부보좌관은 이어 “오바마 대통령은 ‘6자회담을 포함한 어떤 협상이나 대화도 북한이 취하는 행동에 근거해야 하며 북한이 아직 진지하게 협상테이블에 앉으려는 의도를 보여주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중국과 북한을 압박하는데 잘 협조하고 있으며 양국이 국제 공동체로서 북한에 국제 의무를 지키라고 지속적으로 요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중국 신화통신은 시 주석이 “북한 비핵화 원칙을 고수하지만 가능한 빨리 6자회담을 재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협상(6자회담)을 재개하는 것이 북핵 현안을 해결할 유일하고 올바른 방법”이라며 “모든 당사국이 2005년 9·19 공동성명의 목표를 이행하고 중국이 이 현안과 관련해 미국 및 다른 당사국들과 긴밀한 접촉 및 협력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는 미중 정상회담과 관련, “미중 양국은 한반도의 비핵화를 추진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추구하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현안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한편 시 주석은 앞서 갖은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중국은 북핵 보유를 확실히 반대하며 유엔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어 중-북 양국 간에는 핵 문제에 관해 이견이 있지만 현재 중국 측 방식으로 북한을 설득 노력 중이다. 북한을 국제사회가 원하는 방향으로 잘 유도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