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안보리제재 이행 및 北 6자 복귀 필요성 확인”

미국과 중국은 워싱턴 D.C.에서 열린 제1차 전략경제대화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의 이행과 6자회담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고 미 국무부가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이를 달성하기 위한 공동의 관심사가 이번 논의 및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과 다이빙궈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간의 회담에서 다뤄졌다”고 말했다.

켈리 대변인은 이어 “미국과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의 이행 필요성과 북한의 6자회담 복귀 필요성에 대한 합의를 거듭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북한의 인권상황에 대해 “우리는 정말 우려하고 있다”며 “북핵 프로그램에 대해 정말 우려하고 있지만 동시에 북한의 인권 기록과 기본적인 주민들을 위한 정치적 자유의 부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28일 전략경제대화 폐막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중국은 북한과 이란의 핵, 테러리즘 대처와 기후변화 등의 어려운 외교문제를 풀어나가는데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국은 이날 발표한 공동성명을 통해 “양측은 6자회담,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와 동북아에서의 평화와 안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중요성을 확인했다”면서 “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의 집행과 평화적 수단을 이용한 핵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