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미사일 발사 중단 ‘北 설득외교’ 전개


북한이 기술적 결함을 이유로 장거리 미사일 발사 기간을 연장하자 미국과 중국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계획을 중단시키기 위한 ‘설득 외교’를 가속화 하고 있다. 


빅토리아 눌런드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0(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과 양제츠(杨洁篪) 중국 외교부장이 지난 7일 전화통화를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계획과 관련한 협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눌런드 대변인은 이 문제를 놓고 중국과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음을 알 것”이라면서 “양국 외교장관은 현재 이 사태를 어떻게 보는지에 대해 의견을 비교해봤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이 북한에 대해 국제적 의무를 위반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것보다 그들의 나라를 개발하고 국민들을 부양하는 데 집중할 수 있도록 영향을 줄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눌런드 대변인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예정기간을 연장하기로 발표한 것과 관련, “이건 단순히 연기이며 북한의 계획은 변경되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발사하려는 것이 미사일이든 위성이든 모두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나 1874호 등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과 직접 접촉했느냐는 물음에 우리는 필요할 경우 활용할 채널들이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재 미국을 방문 중인 왕자루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11일 빌 번즈 국무부 부장관을 만날 계획이라고 눌런드 대변인은 덧붙였다. 왕 부장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발표하기 하루 전인 지난달 30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을 만났다.


한편, 북한의 미사일 발사 계획 관련, 안보리 상임이사국 5개국은 물론 28개국이 발사계획 철회를 요구했다. 또한 유럽연합(EU)과 나토(NATO)도 별도로 발사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나토의 국제사회 대북제재 동참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