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정상, 전화통화로 북핵 공조 논의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전화통화를 통해 북한 핵 문제에 대한 두 나라의 공조를 논의했다.


미국 백악관은 14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오바마 대통령이 시 주석과의 통화에서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지키게 하기 위해 중국과 소통을 강화하고 행동을 조정할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이어 두 정상의 이날 통화에서는 “중요한 진전이 있었다”며 오바마 대통령이 양국 간의 차이를 건설적으로 해결할 자세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다만 ‘중요한 진전’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번 두 정상 간의 통화는 지난 9, 10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양국의 전략경제대화 이후 이뤄진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한 오는 11월 베이징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과 만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한편 미국의 북핵라인이 조만간 재편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미국의 대북정잭인 ‘전략적 인내’에도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미국은 성김 주한 미국대사를 6자회담 수석대표인 글린데이비스 후임으로 맡길 것으로 전해졌으며 1년 동안 공석인 6자회담 특사도 조만간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