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日·러 정상 핵안보회의 참석…北 현안 등 논의

이명박 대통령은 오는 26~27일 양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2 서울 핵안보 정상회의를 계기로 26개국 정상과 잇달아 양자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20일 밝혔다.


청와대는 대부분의 참석 정상들이 양자 정상회담 개최를 희망해 와 일정과 양국 간 현안, 주최국으로서의 역할 등을 최대한 고려해 회담 대상국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오바마 미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계획에 대해 집중 논의하고 회담이 끝나면 공동기자회견도 가질 예정이다. 아울러 한·중, 한·러 정상회담에서는 한반도 정세 관련 정상 차원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FTA와 남북러 가스관 연결사업 등 양자 간 경제협력 심화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할 에정이다.


이와 관련 핵안보 정상회의 기획단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회의에 참석하는 53개 국가 및 4개 국제기구의 정상 등 수석대표 총 58명의 명단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기획단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는 주최국인 한국과 1차 핵안보 정상회의 주최국 미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예정), 러시아, 인도, 인도네시아, 프랑스, UN, EU 등에서 45명의 정상이 참석하게 된다. 국내 사정상 13개국은 정상을 대신해서 부총리·외교장관 등이 대리참석한다.


미국 오바마 대통령은 금년말 대선을 앞두고 선거전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중에도 2박 3일의 일정으로 방한하며, 중국 후진타오 국가주석도 3박 4일의 일정으로 방한한다.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일본 총리의 경우 3월 말 자국 의회 예산안 처리 일정과 핵안보정상회의 일정이 겹침에도 불구하고 방한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헤르만 반롬푀이 EU 상임의장, 조제 마누엘 바호주 EU 집행위원장,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로널드 노블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사무총장 등 4개 국제기구 수장 5명도 참석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