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ㆍ日, 6자회담 ‘별도선택’ 공감”

미국과 일본 당국이 북핵 6자회담 재개가 매우 불투명하며 따라서 이 대로 진전이 없다면 별도의 생각을 하지않을 수 없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28일 전했다.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일본 외무성 아시아ㆍ대양주국장은 27일 도쿄에서 회담을 갖고 이같은 입장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은 미국 정부에는 북핵 안건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로 회부해 대북(對北) 경제제재로 이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고조되고 있으나 중국과 한국이 반대하는 만큼 1단계로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촉구하는 안보리 의장성명을 발표, 회담 틀을 유지하면서 안보리 논의를 진행하는 방안이 떠오르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양국은 다음달 21일 워싱턴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열어 북핵문제 등을 집중 협의하기로 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