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ㆍ日, 해상 북한선박검사 보류

미국과 일본이 핵 등 대량살상무기 확산 저지를 위해 북한선박을 해상에서 검사하겠다던 당초의 계획을 보류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7일 전했다.

양국과 호주 정부는 6일 일본 외무성에서 고위급 협의를 갖고 당장은 북한을 출입하는 선박을 상공에서 감시하는 한편 대량살상무기를 실은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의 검사는 각국의 항만에서 실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 협의에는 북핵 6자회담의 재개시기 조율 등을 위해 동북아 3국 순방에 나선 미국 차관급 대표단의 로버트 조지프 군축담당 차관이 참석했다.

미국과 일본은 북한이 6자회담의 복귀를 전격 선언함에 따라 북한의 강한 반발을 야기할 수 있는 해상에서의 선박검사가 현실적으로 어려워졌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과 러시아의 협력거부도 한 요인으로 관측된다.

미국과 일본은 북한의 핵실험에 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對北) 제재결의를 채택한 뒤 이 결의에서 합의된 ‘화물검색’을 위한 구체적 공조방안을 모색해왔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