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ㆍ日, 韓-蘇수교후 北 승인약속 안지켜”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극동문제연구소의 미하일 티타렌코 소장은 1990년 9월 소련이 수교를 통해 한국을 승인하고 이에 대한 답변으로 미국과 일본이 북한을 승인한다는 합의가 있었지만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티타렌코 소장은 30일 한국-러시아 수교 15주년을 맞아 러시아 관영 리아노보스티 통신과 회견에서 소련은 한국과 수교를 통해 약속을 지켰지만 미국과 일본은 지키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그는 ‘극동문제연구소’와 ‘세계경제ㆍ국제관계연구소(IMEMO)’가 “한반도에 2개 국가가 있다는 실체를 인정하자”고 맨 처음 발의했으며 이후 러시아 외교부는 미국과 이 문제를 논의했었다고 말했다.

티타렌코는 “지금의 한반도 핵 위기는 미국과 일본인들이 이 합의를 이행하지 않은데 따른 결과”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소련은 한국과 수교를 함으로써 러시아 지역 안정을 기하고 한국을 중요한 경제 파트너로 삼게 됐다”고 덧붙였다.

티타렌코는 한-소 수교 이전부터 한반도 안정을 위해 소련과 중국이 한국을 승인하고 미국과 일본은 북한을 인정하는 ‘교차 승인’이 가장 바람직한 대안이라고 주장해 왔다./모스크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