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정례화, 제도화 기틀 마련”

노무현 대통령은 8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일회성보다는 다음 정부에서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남북정상회담의 제도화, 정례화의 기틀을 마련해야 하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한 자리에서 “남북관계 진전은 물론 남북관계 정상화를 통한 북한과 국제사회의 관계개선을 지원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그는 “이번 정상회담은 그동안 북핵 문제로 정체된 남북관계를 정상화하는데 의의가 있는 만큼, 한반도 비핵화 등 실질적인 진전이 있도록 준비하고 포괄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차분하고 담담하게 준비를 해나가도록 하자”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간 평화 문제, 군비통제, 경제협력 등 분야에서 실질적 진전을 가져올 수 있도록 준비하자”고 말했다.

그는 특히 “아프간 피랍사태가 구체적 진전이 없는 상태에서 남북정상회담 준비로 아프간 사태 대처에 소홀함이 없도록 더욱 각별히 신경써야 할 것”이라면서 “안보실 등이 두가지 일로 힘들고 고생이 많을 텐데 특별한 사명감을 갖고 작은 것 하나도 놓치지 말고 업무에 임해달라”고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