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 통일 “김정은 후계구도 사실상 공식화”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5일 북한의 ‘3대 세습’과 관련, “최근 북한이 김정은(김정일의 셋째 아들)을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자리에 앉힘으로써 사실상 후계구도를 공식화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현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 ‘김정은이 공식적으로 제2인자 지위를 획득한 것 아니냐’는 원혜영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그동안 후계 가능성을 매우 예의주시하면서 주의 깊게 지켜봐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 장관은 또 “북한의 3대 권력세습을 용인하느냐”는 윤상현 한나라당 의원의 질문에 “북한의 엄연한 현실의 문제로 보고 있다”며 “현실정치의 문제를 가치의 문제로 보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김정은을 북한의 다음 리더로 인정할 수 있느냐”는 윤 의원의 질의에는 “북한이 아직 후계를 공식적으로 선언한 것은 아닌 상황”이라고 전제하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좀 더 지켜보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2년 여간 북한이 남북관계를 경색시키는 조치를 해 온 결과 남북관계가 경색돼 왔다”며 “남북 대화를 통해 남북관계를 안정화시킨다는 생각에 반대하지 않으며, 이를 통해 남북관계를 발전시킨다는 정부의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