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직원 억류 사태 개성공단 본질적 문제” 거듭 천명

▲ 현인택 통일부장관이 18일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미래기획위원회와 통일연구원이 주관한 학술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데일리NK

현인택 통일부장관은 북측은 개성공단 문제와 관련 우리가 제의한 실무회담에 호응해 중요한 문제들을 하루빨리 해결해 나갈 것을 촉구했다.

현 장관은 18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미래기획위원회와 통일연구원이 주관한 학술회의에서 발표한 기조연설을 통해 “지금 남북사이에 불필요한 불신과 대결이 커지고 있다”면서 “이는 남북한 어느 편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관계는 평화와 공존공영의 관계로 설정해야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남북 간의 솔직한 대화가 있어야한다”고 강조했다.

현 장관은 따라서 “우리정부의 진정성있는 대화제의는 여전히 유효하고 앞으로 긴호흡을 가지고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현 장관은 “북한은 현재 억류중인 근로자를 조속히 석방하여 개성공단 근로자들의 불안심리를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유 씨 문제는 거듭 애기해 온 바와 같이 개성공단의 본질적 문제”라면서 “개성공단의 중요한 사안으로서 계속 앞으로 논의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 장관은 이어 “현 정부가 내놓은 대북정책인 ‘비핵·개방·3000’구상은 우리정부가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 그리고 번영을 위해 내놓은 새로운 구상이다”라며 “이것은 과거 회귀적인 것이 아니라 진실로 미래 지향적인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비핵·개방·3000’의 비판자들은 냉전적사고에 바탕을 둔 대결주의라고 비판하지만 이것은 한반도의 미래를 내다본 평화주의”라고 주장했다.

현 장관은 “지금 남북관계가 어렵다고 통일에대한 희망을 버릴수는 없다”면서 “이럴 때 일수록 우리 국민들이 통일에대한 비전을 공유하고 이를 달성하기위한 우리의 의지를 가다듬는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앞으로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방법으로 회담을 제기할 생각”이라며 “남북회담이 여기서 중지돼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