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지자체들 무리한 대북협력 지양해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11일 지방 자치단체들의 대북 협력과 관련, “조급하고 무리한 방식의 협력은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제주시 라마다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지자체 남북협력사업 워크숍 축사를 통해 지자체들의 대북 협력사업은 “북한의 변화 및 협력의 속도와 범위를 충분히 고려해 점진적이고 단계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현 장관은 이어 지자체의 대북사업은 “북한 스스로 일어설 수 있는 길을 열어 줘야 하며, 전시성·일회성 사업이 아닌 미래 공동이익 창출을 위한 투자의 관점이 필요하다”며 “미래 통일기반 조성의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정부는 선택과 집중의 효율적 대북지원을 위해 역량을 갖춘 민간단체를 중점 지원함으로써 북한주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대북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