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정상회담, 북핵 구체 진전 있어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일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될 경우를 상정 “북핵 문제가 언급되는 정도의 그런 수준은 큰 의미가 없다. 실질적으로 구체적 진전이 있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현 장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정상회담이 성사될시 북핵문제가 주요의제가 돼야 함은 물론 실질적 진전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핵문제 진전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는 구체적 언급을 생략하면서도 “바람직한 정상회담은 북핵문제와 인도적 문제, 즉 국군포로 납북자 문제의 해결에 도움이 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현 장관은 아울러 “한반도 정세 변화의 방향이 어디로 향할 것인지는 누구도 장담할 수 없으나, 반드시 비핵화 진전과 남북관계 발전 쪽으로 향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반도의 근본문제인 핵문제를 제쳐둔 남북대화는 진정성이 있다고 볼 수 없다”며 “비핵화의 진전이 있어야 남북관계 발전의 속도를 올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현 장관은 최근 남북정상회담 개최설과 관련, “최근 정상회담에 관한 언론 보도가 많지만 아직 아무것도 결정된 바 없다”며 “정상회담이라는 주제는 남북간의 필요성에 의해서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연내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언급한 이명박 대통령의 최근 발언에 대해서도 “2010년이 남북 상호간 중요한 해이기 때문에 올해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논의할 수 있다면 좋지 않겠느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현 장관은 또 “북한이 대화 복귀를 통해 ‘그랜드 바겐(일괄타결)’ 논의에 가담한다면 국제사회의 협력을 통해 안전보장과 경제협력 이행 가능성을 높여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에 필요한 것은 무의미한 긴장 조성이 아닌 비핵화 진전에 대한 전략적 결단”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현 장관은 “우리 정부는 대결과 긴장이 아닌 대화와 협력을 원한다”며 “책임있는 남북 당국간 대화가 매우 중요하다. 이것이 올바른 남북대화의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북한이 남북관계 개선 입장을 밝히고 대화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면서도 서해상 해안포 발사 등 군사적 위협을 지속하는 ‘강온양면전술’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북한 김정일의 건강문제와 관련해서는 “정부는 김 위원장이 건강을 일상 업무에 전혀 지장이 없을 정도로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