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정상회담, 남북관계.북핵진전 고려해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3일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 “북핵문제와 남북관계의 진전상태를 봐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현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고위 당국자와 북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이 싱가포르에서 만났느냐’는 한나라당 정옥임 의원의 질의에 “아는 바 없다”고 답한 뒤 ‘정상회담을 한다면 장소는 어디인가’라는 질문에는 “가정적 질문이라 답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 정상회담의 조건에 언급, “가장 중요한 문제는 북핵문제 해결이라는 측면”이라고 강조하고 “정상회담 문제는 여러가지 남북관계, 북핵문제에 대한 진전상태도 봐야 한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서라도 정상회담을 할 수 있지 않느냐’는 민주당 이미경 의원의 질의에 “현재로선 그 문제(정상회담)는 여러가지 단계적으로 남북관계가 진전되는 상황이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는 생각”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남북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건 공감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통령도 남북 정상회담이라고 꼭 꼬집어서 말하진 않았지만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언제 어디서든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혔고, 나도 수차례 남북이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