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적절한 때 재차 회담 제기할 것”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18일 남북 당국간 개성실무회담이 사실상 무산된 것과 관련, “앞으로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방법으로 회담을 제기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현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미래기획위원회와 통일연구원이 주관한 학술회의 참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남북회담이 여기서 중지돼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정부는 15일 남북회담의 18일 개최를 제안했으나, 북한은 곧바로 통지문을 통해 ‘개성공단 법규 및 기존 계약 무효’를 선언하면서 최근 남북회담의 무산에 대해 ‘남측 책임론’을 폈다. 또한 이날로 예정된 남북접촉에 대해서도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현 장관은 또한 이날로 50일째 북한에 억류 중인 유모 씨 문제와 다른 개성공단 현안을 분리해서 다뤄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유 씨 문제는 거듭 애기해 온 바와 같이 개성공단의 본질적 문제”라며 “개성공단의 중요한 사안으로서 계속 앞으로 논의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통일의 비전과 남북관계 현황’이라는 주제의 기조연설에서 “지금 개성공단이 위기를 맞고 있다”며 “북한은 억류 중인 근로자를 조속히 석방해 개성공단 근로자들의 불안 심리를 해소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계약을 파기하는 등 일방적인 주장과 제한 조치들을 철회하고 모든 합의들을 준수할 것을 요구한다”며 “우리가 제의한 실무회담에 호응해 나와 중요한 현안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현 장관은 또한 “정부는 이미 언급한 것처럼 남북기본합의서를 포함해 6·15공동선언, 10·4선언 등 기존의 모든 남북간 합의를 존중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하면서, “지금 남북 사이에 불필요한 불신과 대결이 커지고 있다”며 “남북간에 솔직하고 진지한 대화가 있어야 하고 이제 그 때가 됐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부의 어떠한 정책에도 계속성과 변화라는 두 가지 속성이 용해되어 있다”며 “과거정부의 유산이 승계되고, 더구나 남북관계의 특수성속에서 대북정책이 이뤄진다는 의미에서 과거 정부의 정책은 현 정부의 태생적 조건이 된다”고도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