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유성진씨 병원 찾아 위로

현인택 통일부 장관이 북한에 억류돼 있다 136일 만에 풀려난 현대아산 근로자 유성진(44)씨가 입원중인 서울 풍납동 아산병원을 방문, 유씨를 위로했다고 통일부가 14일 밝혔다.

현 장관은 이날 오전 8시30분께 유씨의 입원병실을 찾아 “그동안 마음고생이 많았을 텐데 이제 마음 편히 갖기 바란다”며 유씨와 가족을 위로했고 이에 유씨는 “이렇게 돌아와서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 열심히 살겠다”고 답했다고 통일부 천해성 대변인이 전했다.

천 대변인은 이어 “유씨는 오늘 아침 채혈과 주치의 회진을 실시했고 오늘 중 X-레이 촬영, CT(컴퓨터단층)촬영, MRI(자기공명영상) 등 관련된 건강검진을 받고 내일 뇌시경 등 역시 관련된 건강검진 일정이 예정돼 있다”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건강검진 결과를 봐가면서 입원기간 등이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아산 개성사업소에서 보일러 주임으로 일하던 유씨는 3월30일 북한 당국에 체포돼 136일 동안 억류됐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방북한 지 나흘 만인 13일 추방 형태로 전격 석방됐다.

유씨는 건강검진을 받은 뒤 퇴원해 관계 당국으로부터 억류 상황 등에 대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