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오늘 오전 조문단과 면담 예정

통일부는 22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이 김대중 전 대통령 조문차 서울을 방문한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 북측 인사들과 면담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21일 “현 장관과 북측 인사들이 22일 오전 만남을 갖기로 하고 실무적인 협의를 진행 중”이라면서 “시간과 장소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북측 조문단의 청와대 예방 일정은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현 장관은 이번 조문단과의 면담을 통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이행 문제, 향후 남북 당국간 대화 재개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지난달 30일 동해상에서 월선했다가 나포된 ‘800연안호’ 선원들의 조기 송환을 촉구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한 조문단은 21일 오후 3시쯤 김포공항에 도착해 오후 4시쯤 서울 여의도 국회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빈소에 도착해 조문했으며 22일 오후 2시 평양으로 출발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