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억류 근로자 못 데려와 죄송”

정부는 북한이 지난 21일 ‘개성접촉’에서 개성공단 임금인상, 토지이용료 조기지급 등을 일방적으로 요구한 것과 관련, 북한에 의한 개성공단 직원 억류 문제를 중심으로 개성공단의 문제를 풀어 나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4일 오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와 가진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억류 사태는) 개성공단의 안정적 발전에 매우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중대한 사항이라고 볼 수 있다”며 “개성공단에 근무하는 근로자가 부당하게 북한에 의해 장기간 조사받고 있는 문제는 개성공단의 본질적인 문제”라고 밝혔다.

현 장관은 “억류 문제가 다른 어느 기업에서도 일어날 수 있다면 개성공단 발전을 위해 매우 심각한 일”이라며 “이 문제는 개성공단 모든 기업들과 연관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개성접촉’에서 북측이 기존 계약을 재검토하고, 토지 사용료 조기지급, 근로자 임금인상을 요구했다며 “우리 정부는 무엇보다 억류중인 우리 근로자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현 장관은 이어 “정부 대표가 억류 중인 근로자와 함께 (한국으로) 나오지 못한 점에 대해 대단히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향후 개성공단과 관련한 대책에 대해 “(정부는) 북한의 요구사항이 공단의 경쟁력과 기업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사항으로 보고 있다”며 “이 문제에 대해 매우 신중하게 접근해서 관련 사항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개성공단 입주기업협의회 문창섭 회장을 비롯한 입주기업대표 10여명은 현 장관에게 ▲3통(통행·통신·통관) 보장 ▲인력 확충 ▲효율적 노무관리 보장 ▲북한 근로자용 기숙사 건립 ▲회계감사제도 개선 등의 조건을 북측에 요구할 것을 제안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