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식량에 갈돈이 로켓에 들어가”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6일 북한이 전날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데 대해 “북한 식량 부족분을 메꿔 줄 수 있는 비용을 로켓 발사에 쓰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 같이 말한 뒤 “우리 정부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로켓발사에 엄청난 비용을 들였는데, 이런 비용이 만약 기아에 허덕이는 북한 국민을 위해 쓰였다면 배불리 먹일 식량이 됐을 것”이라며 “여러가지 식량으로 들어갈 수 있는 돈이 다 로켓 발사에 들어가지 않았나 싶다”고 부연했다.

현 장관은 “올해 북한에 식량이 100만t 부족한 상황인데 만약 (로켓을)안쐈다면 충당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대북 특사 파견 방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검토된 바 없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정부는 남북관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차분하고 의연하게 대처하겠다”며 “(북한 내) 우리 국민 안전확보 조치에 만전을 다할 것이며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긴장감을 가지고 대처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