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불가역적 北비핵화 추구해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3일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협상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CVID)’ 비핵화를 추구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현 장관은 한나라당 구상찬 의원 주최로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북한 핵문제에 관한 토론회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유엔 안보리 결의에서도 CVID 원칙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이 6자회담을 거부하고 있는) 이러한 상황일수록 6자회담 참가 5개국은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단합된 의지와 협력이 긴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북한핵과 관련해서 비확산에 주력한다거나 미봉책으로 상황을 관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은 확고하다”며 “우리 정부는 북한의 비핵화를 가장 중요한 대북정책의 목표로 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 정부는 앞으로 북한의 비핵화와 평화적 통일을 위한 남북관계 발전을 조화시키면서 대북정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6자회담 참가국들과 국제사회와도 긴밀히 협의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 장관은 “북한은 더 늦기 전에 대화와 협상에 나서야 한다”며 “고통받는 북한 주민들을 위해서라도 대화에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핵문제 전망과 해법’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토론회에는 캐슬린 스티븐스 미국대사, 청융화(程永華) 중국대사, 시게이에 도시노리(重家俊範) 일본대사, 글레브 이바셴초프 러시아대사 등 주변 4강의 주한 대사가 참석, 6자회담을 중심으로 한 북핵 문제의 해법을 모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