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북핵 사라져야 DMZ평화이용 논의”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일 “한반도에서 북핵이라는 근본적 안보위협이 사라질 때 비로소 비무장지대(DMZ)의 평화적 이용 논의가 그 생명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국DMZ평화포럼(공동대표 김진선.김진현.이삼열) 주최로 열린 ’최후의 녹색 갈라파고스, 한국의 DMZ’ 국제심포지엄에 참석, “이 순간도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대규모 병력이 대치중인 한반도의 특수성을 인정하지 않고서는 DMZ의 평화적 이용을 논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는 ’비무장지대의 평화적 활용’을 100대 국정과제의 하나로 추진 중”이라며 “다만 DMZ의 평화적 이용에 관한 논의가 그 실천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조건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어 그 조건으로 “남북간 군사적 긴장완화와 신뢰구축, 당국간 진정성있는 대화, 녹색성장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접근”을 들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은 8.15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구상’ 선언을 통해 남북간 재래식 무기 감축을 제안했다”며 “DMZ의 평화적 이용 논의가 공허한 담론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남북간의 본질적 문제에 대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 장관은 또 “개발과 보존의 이분법적 시각을 넘어 문명사적 전환의 관점에서 DMZ를 바라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남북간 협력이 이루어지면 닫혀있는 DMZ가 열린 공간으로 전환되고 살아있는 생태환경은 우리 한민족과 전세계 인류에게 중요한 선물이 될 것”이라며 “우리는 앞으로 이러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