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발생 가능한 모든 경우 대비해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일 최근 북한의 도발 조짐과 관련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신중하고 차분하게 발생 가능한 모든 경우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종합청사 별관 2층 강당에서 열린 ‘월례 조회 및 퇴임간부 환송식’에서 “북한 핵실험은 한반도 뿐 아니라 세계평화와 안정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북한이 대화에 복귀할 것을 계속 촉구하며, 남북관계 진전을 위한 치밀한 대책을 더욱 착실하게 준비해 나가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이 “억류된 우리 근로자를 아직도 돌려보내지 않고 있다”며 “‘개성공단을 안정적으로 발전시키겠다’는 우리 정부의 의지를 시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 장관은 “대북정책을 추진하는 통일부의 힘의 원천은 국민의 지지에 있다”면서 “국민과 호흡을 함께하고 소통을 강화하는 데에도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돌이켜보면 남북관계가 좋지 않았던 것이 한두 번이 아니다”며 “이럴수록 우리 직원들은 눈을 크게 뜨고, 차분하고 냉철하게 남북관계를 관리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