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대북 인도적 지원 시작할 것”

현인택 통일부장관은 27일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비공개 간담회에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재개여부를 묻는 한나라당 홍정욱 의원의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인도적 지원 절차에 대해선 “유엔기관을 통해 지원하되, 북한의 영유아나 질병에 대해선 민간기관을 통해서도 지원하겠다”고 답했지만, 지원재개 시점은 밝히지 않았다.

그는 최근 북한이 유화제스처를 보내는 배경에 대해선 “북한이 식량난에 봉착하고, 보유 현금도 감소하는 등 경제상황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벼랑끝 전술을 통해 국제사회를 압박해 보상을 받아오는 행태를 보였던 북한이 2차 핵실험 이후 미국과 한국의 대응이 자신들의 예상보다 강력하자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입장을 바꾼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북한 조문사절단이 이명박 대통령에게 전달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메시지에 대해선 “남북정상회담 관련 사항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문단은 조의를 표명하러 왔고, 사전에 남측 당국자와 협의가 없었다”며 “남북정상회담을 거론할 상황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는 김양건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지난 22일 회담에서 “앞으로 남북관계는 당국간 대화를 통해 풀어나가겠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현 장관은 또 북한 억류 136일만에 석방된 현대아산 개성공단 주재원 유성진씨에 대해선 “석방 대가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남북관계 현안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는 박 진 외통위원장과 여야 외통위원들의 판단에 따라 추진됐다.

박 위원장은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과 북한의 핵실험 강행 등으로 남북관계가 경색됐지만, 최근 개성공단 근로자 석방과 김대중 전 대통령 조문단의 서울 방문 등 의미있는 변화의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며 “현재 정국상황을 감안해 간담회를 열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