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대북기조, 일관성이 중요”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6일 “지금은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에서 중대한 전환기”라며 “현 시점에서 우리에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남북관계와 국제정세에 대한 냉철한 인식을 바탕으로 ‘일관성있는 대북기조’를 유지해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말하고 “서두르거나 예단하지 않고 주변국들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위해 노력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 장관은 “최근 남북관계에 관한 북한의 일련의 조치들은 강경조치 이전의 원상으로 되돌리는 정도”라며 “아직까지 우리 앞에 놓인 과제들을 해결하기에 충분치 않으며 특히 핵문제는 여전히 엄중해진 상태로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대내외적 상황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면서 이명박 대통령이 제시한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구상’에 기반해 실질적이고 근본적인 남북관계 발전을 모색해 나가고자 한다”고 부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