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남북관계 발전 위해 대화·지원 계속할 것”

현인택 통일부장관은 6일 개성공단 현대아산 직원 억류사태와 관련, “북한은 조속히 근로자를 석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소 3주념 기념 학술심포지엄에서 “정부는 북한이 강경입장을 버리고 우리의 유연한 정책에 호응해 올 것을 촉구한다”면서 “무엇보다 개성공단의 우리 직원 억류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북한이 ‘6자회담 탈퇴’ ‘추가 핵실험’ 등 강경조치를 잇달아 내놓은 것과 관련, “북한은 이러한 강경한 행동들을 통해 어떤 이익을 얻고자 할 것”이라며, 그러나 “앞으로도 핵과 미사일은 북한에 절대로 이롭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이를 조속히 포기하고 우리와 협력하고, 국제사회와 협력하는 길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 남북관계와 관련, 현 장관은 “60년 넘게 분단과 대립을 겪어온 남북이 하나 되는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겪을 수밖에 없는 진통”이라며 “보다 장기적인 안목에서 건전하게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향후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원칙을 견지하면서 현실에 유연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비핵화를 통해 한반도 평화 달성하며, 상호 존중하는 가운데 발전을 이루고, 평화통일을 이루어 나간다는 원칙을 지켜 나갈 것”이라면서 “북한과 대화를 계속하고, 인도적 지원도 계속하며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과정에서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도모할 것”이라며 ‘원칙’과 ‘유연성’을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지난해 초부터 일방적으로 대화를 단절시키고 우리에 대한 강경조치를 계속하면서 남북관계가 어려워졌다”며 “정부는 북한의 이러한 도발로 인해 내외의 상황이 매우 어렵지만, 이를 잘 극복하면서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