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남북관계 경색, 北지도부 실수 때문”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8일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 “유엔 안보리 회부나 교역 중단 등 외교적·경제적 조치를 통해 북한이 이 같은 무모한 일을 다시는 일으키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 장관은 이날 오전 인천 라마다송도 호텔에서 인천경영포럼이 주최한 ‘남북관계 현황과 대북정책 추진 방향’이라는 주제의 강연회에서 “(천안함 사건은)그냥 묵과하고 넘어가긴 어려운 대사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강경한 대응조치 주문에 언급, “일부에서는 북한에 상응한 조치를 취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여론이 있지만 남북관계는 장기적으로 봐야한다”며 남북관계의 안정적 관리를 강조했다. 


현 장관은 남북관계 경색과 관련, “북한은 우리의 대북강경정책 때문에 이런 일(남북관계 경색)이 생겼다고 강변하고 있지만 현 정부의 대북정책은 포용정책을 기본으로 한 것”이라며 “현재의 남북관계 경색은 현 정부의 대북정책이 아닌 북한 지도부의 실수 때문”이라고 강변했다.


그는 현재 북한이 처한 외교적·경제적 상황은 “스스로 선택한 길”이라며 “북한 지도부는 3가지 중요한 실수를 저질렀다”라고 말했다.


현 장관은 북한의 실수에 대해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속뜻을 파악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강경책을 구사한 것 ▲북한에 전향적인 움직임을 보이며 출범한 미국 오바마 정부에 대해서도 강한 압박정책을 편 것이 지금의 남북·미북 관계를 어렵게 만든 2가지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세 번째 실수는 북한 지도부가 내부의 상태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화폐개혁 실패가 그 결정적 증거”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