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금강산 관광, 안전해지면 재개될 것”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17일 금강산 관광 중단과 관련해 북한이 남한 정부 책임론을 주장하는 것과 관련, “잘잘못이 너무나 명백해 (북한이) 우리에게 책임을 뒤집어씌우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다”고 일축했다.


현 장관은 이날 이화여대 통일학연구원(원장 최대석)의 초청으로 학부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 “북한은 (관광객 피격사망사건에 대해) 재발 방지나 신변안전 보장 조치를 안 했고 앞으로 하겠다는 확답도 주지 않았으면서 마치 관광을 재개하지 않은 것이 우리 정부의 책임인 것처럼 돌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 장관은 특히 “우리 정부는 1년에 수십만 명이 관광할지도 모르는 곳에 (국민이) 불안하게 가게 할 수는 없다”며 “안전하게 관광할 수 있는 조건이 만들어지면 (관광이) 재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금강산에 강경 조치를 취하면서 대풍그룹을 만들어 100억 달러 해외투자를 유치한다고 한다”고 소개하며 “결과적으로 북한은 자기 스스로 생각한 것처럼 경제를 꾸려가기 힘들 것”이라고 부정적으로 바라봤다.


조사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는 천안함 사건과 관련, 현 장관은 “정부는 투명하고 객관적이면서도 과학적인 조사를 하고 있다”며 “있는 그대로, 사실 그대로 발표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 문제에 있어 과거 20년도 그랬지만 중국 요소의 중요성이 있다”며 “앞으로 중국에 대해 건설적 역할을 기대할 수밖에 없다”며 이후 대응조치에 있어서 중국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