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그랜드바겐 北에도 유용한 대안”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6일 “조만간 열릴 북미대화를 계기로 한동안 끊어졌던 북핵문제 해결을 향한 협상의 장이 또다시 전개될 것”이라며 “이번만큼은 반드시 북핵문제 해결의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박 진 외교통상통일위원장과 코리아미래재단이 공동주최한 ‘한반도 정세변화와 남북관계’ 세미나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힌 뒤 “그랜드바겐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안전보장과 국제지원을 본격화하겠다는 포괄적 해결방안”이라며 “이는 북한에게도 유용한 대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관계가 핵문제 때문에 가다서다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며 “핵문제로 인해 한반도 평화가 위협받는 상황은 남북한 모두에게 이롭지 않다”고 강조했다.


현 장관은 이어 “남북간에는 협력을 필요로 하는 많은 과제들이 있다”며 “인도적 현안들을 해결하고 경제협력을 추진해야 하며 정치.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상호 신뢰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러한 과제들을 해결해 한반도의 평화통일을 실현하는데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남북관계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