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北 재협상제안 신중검토”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2일 전날 `개성접촉’에서 북측이 개성공단 근로자 임금인상 및 토지사용료 유예기간 단축 등을 요구하며 협상을 제안한데 대해 “신중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서 북측의 개성공단 계약과 관련한 재협상 제의에 대한 대응 방안과 관련, “현대아산 및 공단 입주기업과의 의견수렴을 통해 신중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측은 21일 개성공단에서 열린 남북접촉때 우리 측에 “개성공단 사업을 위해 남측에 주었던 모든 제도적인 특혜조치들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한다”면서 개성공단 관련 기존 계약을 재검토하기 위한 협상을 시작하자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 북측은 북측 근로자 임금 상향 조정, 남측이 50년간 사용하게 돼 있는 토지임대차 계약 수정, 토지사용료 지불유예기간 4년 단축 등을 요구했다.

현 장관은 또 전날 접촉에서 북으로부터 개성공단에 억류된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의 신변 안전을 확인받았느냐는 질의에 “북측으로부터 확실한 답변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간 공식석상에서 `남북합의에 따라 북측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설명해온 유씨 상태를 `부당한 억류’라고 새롭게 규정, 향후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현 장관은 개성접촉에 응한 배경에 대해 “현대아산 직원억류 문제의 시급성을 강조하려고 접촉에 나섰다”면서 “북한에 의해 부당하게 억류된 인원을 어떻게든 접견하고 신병을 인도받기 위해 갔던 것”이라고 밝힌 뒤 “그러나 북측은 (접촉에서) 억류 문제는 의제가 아니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유씨가 북한법에 따라 기소되지 않을 것이라는 확인을 받았느냐’는 질문에 “그 문제에 대해 어제 상당히 강력하게 이야기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확인할 만한 확실한 근거가 없다”고 답했다.

유씨는 지난달 30일 북측 당국에 의해 `체제비난 및 탈북책동 등’ 혐의로 조사를 받기 시작한 이후 이날까지 24일간 외부 접견을 하지 못한 채 공단내 모처에 구금돼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