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北 발사체, 기본적으로 미사일”

현인택 통일부장관은 12일 북한이 준비를 완료한 것으로 알려진 발사체의 성격에 대해 “기본적으로 미사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이 `우주발사체’를 발사하려고 한다”는 데니스 블레어 미국 국가정보국장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인공위성이나 미사일은 기술적 기반이 동일하다”며 이같이 답했다.

다만 그는 자신의 판단이 구체적인 정보에 근거했는지 여부에 대해선 “북한이 발사체를 쏘지 않은 상황에서 정확하게 판단할 근거는 없다”며 “정황적 증거로 봐서 미사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발사체가 어떤 것이든지 간에 유엔 결의안을 위반하는 것이라는게 공식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현 장관은 또 북한이 인공위성 발사 일정을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및 국제해사기구(IMO)에 통보했다는 보도와 관련, “북한이 지난번과는 다른 절차를 거치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북한이 취하는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