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北 대남강경책이 남북경색 원인”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3일 “현재 남북관계 경색 국면은 우리의 대북정책에 원인이 있는 게 아니라 북한의 대남 강경책 때문”이라며 “그럼에도 우리는 지속적으로 대화를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남북관계 현황에 대한 보고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고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이 전했다.

그는 남북 당국자간 대화 가능성에 대해 “남북 당국자간 대화를 지금 우리가 제의를 한다고 해서 북한이 이를 받아들일 사항이 아니다”고 언급한 뒤 “하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했다.

박희태 대표는 이에 대해 “이제 북한도 우리와 대화를 해야 한다”면서 “`통미봉남’이 아니라 `통남통미’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회의에서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위협 등 위협적 선전선동이 한반도 긴장 고조의 원인이 되고 있음을 지적하고 한반도 긴장을 악화시키는 일이 없도록 정부가 보다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공성진 최고위원은 통일헌법 제정과 관련해 “법적, 체계적인 정비가 필요하다”고 말했고, 정몽준 최고위원은 지난 10년간 전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엄정한 평가 필요성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