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北, 납북자·국군포로 문제 회피 말아야”

현인택 통일부장관은 12일 “납북자·국군포로 문제는 더 이상 외면해서 해결될 문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김무성 한나라당 의원과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사)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사장 이미일)가 주관한 ‘전시납북자법 제정의 의미와 향후과제’는 주제의 세미나에 참석, 축사를 통해 “납북자·국군포로 문제도 인도적 문제이자 기본적 인권의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현 장관은 “재정된 전시납북자법은 국가의 존재 이유를 되돌아보게 한다”며 “이번 전시납북자법을 통해서 우리는 납북자문제 해결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고 평가했다.


이어 “북한도 이런 보편적 가치의 문제를 결코 회피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 장관은 “정말 어렵게 첫발을 내딛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많다”면서 “과거를 무작정 덮고 미래로 갈수는 없다. 정부는 객관적 사실을 바탕으로 이 문제에 적극적으로 접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입법취지에 부합하게 전쟁 중 납북사실을 규명하고 납북피해자의 명예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며 “법시행령을 마련하고 향후 조치들을 매우 치밀히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세미나 발제를 맡은 유호열 고려대 교수는 “전시납북자법은 북한에 의해 조직적이고 계획적으로 자행된 납북 사실 규명과 그 가족들의 명예회복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전시납북자법’의 제정은 역사의 재인식과 국가 정체성 확립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교수는 향후 과제로 명예회복과 기념사업 추진, 실무위원회구성, 진상규명과정의 민간참여, 피해자 지원사업의 규모와 성격의 대폭향상, 관련국과 자료공유 등을 꼽았다.


이미일 이사장은 그간 전시납북자법 제정에 힘을 쏟아온 김무성 의원과 박선영 의원에게 기념감사패와 꽃다발을 증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