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北주민 4명 귀순, 자유의사 따른 것”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4일 김정은 중국 방문 언론 보도와 관련, “(정부는) 아직까지 김정은 방중에 대한 구체적인 사실을 파악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업무보고에 출석해 “김정은 방중 기사가 일본 언론에 나왔는데 정부는 알고 있느냐”는 한나라당 구상찬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현 장관은 이어 지난달 21일 외교통상부 재외공관장회의 강연에서 북한이 미국에 고위급 군사회담을 제안한 사실을 공개한 것과 관련, “비공개회의에서 남북관계와 북한동향을 설명한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현 통일부 장관은 또 북한 주민 31명 중 27명은 송환, 4명이 귀순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정부는 이들의 자유의사를 따라서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밝혔다.


현 장관은 “이들을 상대로 귀순 공작을 했느냐”는 한나라당 윤상현 의원의 질문에 “그렇지 않다”면서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북한이 ‘용납할 수 없는 반인륜적 행위이자 중대도발’이라고 비난한 데 대해서도 “중대 도발로 보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현 장관은 이들에 대한 합심조사가 길어진 이유에 대해 “인원이 31명으로 제대로 조사하는데 시간이 걸린 것으로 안다”면서 “다만, 정부가 어떤 인위적인 것을 통해 (이들의 귀순을 유도) 하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군사실무회담을 비롯해 국회회담, 적십자회담 등을 제의하고 있는 목적을 묻는 질문에 “일종의 대화 공세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