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北인권 문제제기는 비방과 달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4일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정부가 북한의 인권 상황에 우려를 표한데 대해 “북한인권 문제는 인류보편 가치의 문제로 접근하고 있다”며 “이는 대북 비난이나 중상과는 성질이 다른 것”이라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정부중앙청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한 뒤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해 애정어린 비판을 인류보편적 가치의 입장에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신각수 외교부 제2차관은 전날 제네바에서 열린 제10차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회기’에 정부 수석대표로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정부는 북한의 심각한(dire) 인권상황에 대한 국제사회의 깊은 우려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현 장관은 또 6.15, 10.4선언에 대한 정부의 입장이 `합의의 정신 존중’에서 `합의사항 존중’으로 변화한데 대해 “뉘앙스의 차이는 분명히 있다”고 밝힌 뒤 “두 선언이 조약의 성격은 아니지만 존중하고 이행에 대해 논의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구체적인 대북 대화 제의 방안에 대해 “필요한 때 적절한 방법으로 할 수 있으며 대화의 수단과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면서 특사 파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모든 문을 열어 놓고 정부로서는 열심히 대화를 위한 노력을 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현 장관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시 정부 대응 방안에 대해 “정부는 면밀하고 의연하게 상황을 보고 있으며 대처하고 있다”면서 “어떤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정부는 국민들을 안심시키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