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北비핵화 주장은 ‘압박’ 아닌 ‘돕겠다’ 뜻”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8일 “북한의 비핵화를 주장하는 것은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평화공동체 위에서 북한을 정말 제대로 돕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한나라당 김충환 의원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통일세법 제정 공청회’ 축사에서 “정부로서는 북한이 핵 대신 경제발전을 선택하고, 대외개방을 통해 국제사회와 공존할 것을 주장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비핵화 프로세스가 본격적으로 속도를 낸다면 지금과는 전혀 다른 상황이 전개될 것”이라며 “북한사회 인프라 건설과 경제회생 노력이 시작될 것이고, 국제투자가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 장관은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대규모 경제협력과 포괄적인 대북 지원방안이 담겨 있다”며 ‘대범한 포용정책’이라고 소개한 후 비핵화를 통해서 남북은 평화를 얻게 되고, 북은 경제회생의 계기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 장관은 이를 통해 “서로 Win-Win할 수 있는 호혜적 관계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