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장관 “北, 궁핍 벗어나게 하려고 비핵화 촉구”







현인택 장관은 통일을 위해서는 시민사회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목용재 기자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4일 우리 정부가 북한의 비핵화를 촉구하는 것은 북한 주민들을 궁핍에서 벗어나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서울 신문로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사)세이브엔케이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한국 정부가 북한의 비핵화를 촉구하고 있는 것은 결코 대북 강경책이 아니고 압박도 아니다”면서 “단지 북한 주민들을 궁핍에서 벗어나게 하기 위한 것이고 상생과 공영으로 나오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 장관은 “준비 없는 낙관론과 근거 없는 비관론은 지양하자”고 강조했다.


현 장관은 또 “성공적 통일을 위해서는 철저한 노력이 필요하고 그 중심에는 시민사회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현 장관은 “서독의 성숙한 시민의식은 동독 주민들의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으로 확산됐고 평화통일을 이루었다”면서 “결국 한반도의 통일은 남북한 주민들의 주도로 이루어져야 하기 때문에 통일을 주도해나가겠다는 열망은 통일을 이끌어가는 굳건한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철환 북한전략센터 대표는 “김정일은 자신의 친위부대를 굉장히 많이 만들어놨다. 하지만 북한의 경제적 어려움은 이러한 특수 계층들의 와해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 대표는 이어 “이들은 점점 축소되고 있는 양상을 보이고 있으며 특별한 혜택이 없었던 엘리트 그룹 또한 김정일을 지지하지 않는다”면서 북한의 경제난이 심화될수록 최고위층을 제외한 나머지 계층에서 민심 이반 현상은 확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또한 “북한에 다시 대규모 지원이 들어가면 이것은 김정은 3대세습을 후원하고 지원하는 꼴이 될 것”이라며 “한국의 정치인들이 북한 붕괴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하는데 북한 주민들은 북한의 붕괴를 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