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평양서 평화.관용 상징 ‘버디베어’ 전시회

북한 주재 독일대사관이 독일 통일 18주년과 북한 정권수립 60주년을 기념해 지난 14일부터 평양 모란봉 공원에서 베를린의 상징인 ’버디 베어(Buddy bear)’상 18개를 전시하고 있다.

주한 독일대사관측은 오는 31일까지 예정된 이 전시회는 토마스 셰퍼 북한 주재 독일 대사에 의해 마련됐다며 “버디 베어는 평화와 관용의 상징”이라고 밝혔다.

베를린의 마스코트인 ’버디 베어’는 만세 자세를 취하고 있는 곰 캐릭터로 각국의 문화와 상징을 표현하고 있다. 버디 베어는 지난 2005년 10~11월 서울에서도 전시회가 열렸었다.

주한 독일대사관측은 “북한에서 버디 베어 전시는 처음”이라며 “셰퍼 대사는 개막사에서 한민족 창조신화에 등장하는 어머니로서 곰이 갖는 특별한 상징성에 대해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대사관측은 전시된 곰 18마리는 북한을 비롯해 북한에 외교관을 파견한 독일, 중국, 러시아, 이집트, 인도, 인도네시아, 이란, 캄보디아, 쿠바, 몽골,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팔레스타인, 폴란드, 스웨덴, 영국, 베트남을 그 나라 국기 문양이나 옷차림, 대표 색깔 등으로 상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도 지난 14일 북한 정권수립 60돌과 독일의 국경일에 즈음한 곰조각 전시회가 모란봉 청년공원에서 열렸다고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