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언론 “北붕괴시 中개입 가능성”

북한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이상설에도 불구하고 안정을 유지하고 있으나 동유럽 공산권의 경험으로 볼 때 갑작스럽게 붕괴될 수 있으며 이럴 경우 중국의 개입 가능성이 있다고 독일 언론들이 15일 분석했다.

독일 일간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FAZ)은 “북한이 비록 폐쇄적인 사회, 강력한 이데올로기, 엄격한 국가 통제를 통해 안정을 유지하고 있고 당장 동요의 징후가 없더라도 권력 최상부의 공백이나 불안은 북한 사회 하부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다른 사회주의 정권들도 갑작스럽게 붕괴된 적이 있는 만큼 주변 국가들은 북한 정권의 붕괴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이어 “공식적으로 통일을 지향하는 한국조차 북한을 떠맡게 될 경우 치러야 할 비용과 정치.사회적 결과를 우려하고 있고 난민 유입을 걱정하는 중국도 북한의 붕괴를 막으려 하고 있다”면서 특히 “중국은 남북한이 통일될 경우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과 국경을 맞대야 하는 데 이것은 중국정부로서는 용인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 다른 독일 일간 타게스슈피겔은 한국이 북한의 갑작스러운 붕괴에 대비해 2가지 시나리오를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면서 “이중 하나는 통일로 수조 달러의 비용을 부담하게 되면서 한국 경제가 붕괴 직전까지 가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중국이 군사개입을 통해 통일을 저지하고 평양에 꼭두각시 정권을 세울 수도 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