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다국적기업 헨켈 “북한은 중국땅”

독일계 유명 다국적 응용화학기업인 ‘헨켈’(www.henkel.com)이 북한 영토를 중국땅으로 설명하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6일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에 따르면 헨켈 웹사이트 세계 지사를 방문하면 업체의 해외 지사 등을 알려주는 지도에서 북한 지역에 마우스를 가져가면 ‘china’라는 표시가 뜨며, 이 곳을 클릭하면 중국에 대한 정보가 나온다.

반크 박기태 단장은 “이는 한국을 바로 알지 못하는 세계 외국인들에게 북한을 중국땅으로 오해할 수 있어 시정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헨켈사는 독일의 세계적인 화학물 제조회사로 1876년 설립해 세계 75개국에 지사가 있는 다국적 기업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