濠정부 “대북 지원요청 신중히 고려하겠다”

호주 정부는 24일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을 지지하며 회담의 진척을 돕기 위한 것이라면 그 어떤 요청도 신중하게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크리스토퍼 힐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가 일본을 대신해 다른 나라가 북한에 중유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본인 납치문제를 해결하지 않고서는 6자회담 체제에서 북한을 지원할 수 없다는 일본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북한은 신속히 이 문제를 재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호주 정부는 6자회담을 지지하며 미국과 일본, 중국, 한국, 러시아 등 6자회담 당사국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호주 정부가 북한에 지원하기 위한 중유 20만t을 구입하는 데 도움을 달라는 요청을 미국과 일본으로부터 전달받고 이를 검토 중이라고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이 보도했다.

이 신문은 호주 외무부 대변인의 말을 인용, “호주 정부는 미국 및 일본과 북한 지원을 위해 논의했다”며 “현재 이를 검토중”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20만t은 북핵 폐기 대가로 6자회담 당사국들이 북한에 제공키로 했던 100만t 상당의 에너지 가운데 일본이 납치 문제 미해결을 이유로 보류하고 있는 것으로 2천만달러 상당이다.

호주 정부는 뉴질랜드와 유럽 주요국들에 앞서 중유 지원에 앞장서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이에 대해 호주의 한 외교소식통은 “호주에 대한 대북 지원 참여 요청이 6자회담에서 결정된 게 아닌데다 공식통로를 통해 전달받은 상태가 아니어서 호주 정부가 이렇다 할 입장을 정리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향후 6자회담에서 공식적으로 이를 결정하면 그때 정식 입장을 정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