濠법원, 밀수혐의 북한 선원에 무죄 선고

헤로인 밀수 혐의를 받아온 북한 선원 4명이 호주 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호주 언론들에 따르면 빅토리아 최고 법원은 5일 열린 북한 화물선 봉수호의 헤로인 밀수사건에 대한 재판에서 마약 밀수 혐의로 기소된 선장 송만선(65), 정치보위부원 최동성(61), 1급 항해사 리만진(51), 기관장 리주천(51) 등 북한 선원 4명에 대해 모두 무죄를 선고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헤로인 밀수업자는 지난 2003년 4월 16일 빅토리아주 론 부근 연안에 정박 중인 봉수호에서 고무보트를 이용해 헤로인 150kg을 육지로 실어 나르다 악천후로 인한 사고로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해군은 사고 직후 수척의 함정을 동원해 4일 동안 끈질긴 추적 작업을 벌인 끝에 봉수호를 나포하는데 성공했다.

봉수호 사건은 호주에서 적발된 사상 최대 규모의 헤로인 밀수사건 중 하나로 봉수호 선원들이 유죄 판결을 받았을 경우 최고 종신형에 처해질 수도 있었다.

지난 7개월여 동안 진행된 재판에서 검찰측은 150kg의 헤로인을 호주로 실어온 봉수호 선원들에게 헤로인 밀반입 혐의를 적용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었다.

그러나 변호인측은 선원들이 봉수호에 헤로인이 실려 있다는 사실을 몰랐었다며 검찰의 주장은 증거 불충분과 추측에 의한 것일 뿐이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오클랜드=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