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 차기 유엔총장에 北인권개선 연대청원

북한인권시민연합(이사장 윤현)은 한국, 영국, 프랑스, 노르웨이, 독일 등 9개국 11개 인권단체가 반기문(潘基文) 차기 유엔 사무총장 앞으로 북한인권문제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하는 연대 청원서를 발송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들 단체는 청원서에서 전반적인 북한의 인권상황과 함께 중국 등 제 3국에서 탈북자들이 겪는 고통과 어려움을 설명하고 유엔 사무총장의 사명을 수행하는 데 있어 북한인권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들은 아울러 최대한 빠른 기회에 방북조사를 거부당하고 있는 비팃 문타폰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으로부터 그동안 조사상황과 의견을 직접 보고받고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반 차기 총장은 지난 20일 “유엔 사무총장의 권한과 유엔의 기능을 최대한 활용해 북한인권의 실질적 개선을 위해 최대한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며 “유엔 내 인권담당 주요 기구와 주요 인권협약 기구를 중심으로 북한인권 개선방안을 계속 강구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