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총장 “안보리 결의 환영..대화 재개해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2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응해 대북 제재 결의 1874호를 채택한 것을 환영하고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반 총장은 이날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안보리 이사국들이 만장일치로 확실한 조치에 합의함으로써 북한에 분명하고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며 “북한과 모든 회원국들은 결의에 포함된 조치들을 전적으로 따를 것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와 동시에 모든 문제는 대화를 통한 평화적인 방법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확신을 재차 강조하면서 “관련국들이 지역의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조치를 취하는 것을 자제하고 6자회담을 포함한 대화를 재개하기 위한 최선을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촉구했다.

반 총장은 한반도의 비핵화는 물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의 달성에 기여할 안보리 결의의 이행을 촉진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