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총장 “북핵시설 폐쇄 고무적인 조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6일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폐쇄한 것을 “고무적인 조치”라고 평가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추가조치들을 조속히 취할 것을 촉구했다.

반 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시설이 사실상 폐쇄됐다”면서 “이 같은 조치를 환영하며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또 전직 한국의 외무장관으로서 북한과 다른 당사국들이 한반도 비핵화를 가능한 빨리 달성하기 위해 추가 조치를 이행할 것을 격려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번 조치는 단순히 첫 걸음이지만 고무적인 조치”라고 밝혔다.

앞서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북한이 영변 핵원자로를 폐쇄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방콕을 방문중인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IAEA 사무총장은 “북한에 머물고 있는 IAEA 사찰단이 어제 핵 원자로 폐쇄를 검증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