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총장, “미사일발사는 동북아평화 위협”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의 인공위성 또는 미사일 발사계획은 동북아 지역의 안정과 평화를 위협하는 행동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반 총장은 12일(현지시간) 유엔에서 가진 정례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이 인공위성 또는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려는 최근의 움직임에 대해 우려를 갖고 있다”며 “이는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에 대해 지난 2006년 10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채택한 결의안 1718호를 준수해야 할 것을 촉구했다.

반 총장은 또 “북한이 안보리 관련 결의안을 준수하고, 조속히 6자회담에 복귀해 그 합의를 완전하고 성실하게 이행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반 총장은 북한의 로켓 발사가 안보리 결의를 위배한 것이 되느냐는 질문에 명쾌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사태가 발생하면 안보리 회원국들이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만 답했다.

또 반 총장은 남북간 양자 관계에서 진전이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12일 내달 4~8일 ‘광명성2호’를 발사하겠다고 국제해사기구(IMO)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 통보해 국제사회의 우려를 증촉시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