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총장 “北, 인권 문제 진척 없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유엔의 대북결의안에도 불구하고 북한 정부가 자국의 인권문제를 개선하려는 실질적인 노력을 하고 있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반총장은 6일 유엔총회에 제출한 17쪽 분량의 보고서를 통해 “북한은 자국민들의 기본적 인권과 자유를 수호하는데 확실한 진척을 이루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유엔총회는 지난해 북한의 인권상황 개선을 촉구하는 내용의 대북인권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보고서는 특히 결의안에서 일본인 등 피랍 외국인들의 본국 송환을 요청한 점을 언급하면서 북한 정부는 이를 이행하려는 실질적 의지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반총장은 갈수록 극심해지고 있는 북한의 식량난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다.

반총장은 그간 북한 정부가 세계식량계획(WFP) 등 국제기구와의 접촉을 수용하는 등 긍정적인 진전을 이뤘지만 앞으로 더 많은 일을 수행해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모든 사람들에게 식량을 배급할 수 있도록 유엔, 인도주의 기구들과 협력할 것을 조언하며 식량부족 해결과 식량 안보 확보를 위해 예산을 적절히 배분하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