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총장 “北 대화채널 폐쇄 심히 우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5일 북한의 핵실험에 이어, 최근 미사일을 발사하는 과정에서 대화와 소통의 채널들을 닫아놓고 있는 것과 관련해 “심히 우려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날 제네바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은 지금 모든 대화 및 소통의 문을 닫고 있다”면서 “그 것이 상황 자체에 더해 내가 심히 우려하고 있는 문제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그는 “깊이 유감스럽고 북핵 문제를 둘러싼 긴장을 평화적으로 해결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한 뒤 “북한이 하고 있는 모든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에 대해 매우 강력하고 단합된 메시지를 보여주었다”면서 “북한은 그런 식의 도전적인 조치들을 취할 것이 아니라 유엔의 메시지를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4월 5일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 데 이어, 5월 25일 제2차 핵실험을 했으며, 4일 오전 및 오후에 걸쳐 동해상으로 단거리 미사일 7발을 발사하는 등 긴장을 계속 고조시켜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