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총장 “北미사일 발사땐 ‘적절한 조치’ 취할 것”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중단을 촉구했다.


카타르를 방문 중인 반 총장은 4(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에 대해 “그것은 탄도 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어떠한 발사도 금지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718호의 명백한 위반으로 동북아 지역의 긴장을 고조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 총장은 이어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된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안보리의 요구대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유예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강행할 경우 “안보리도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 총장은 “북한 당국이 주변국과의 신뢰구축에 나서고 북한 주민들의 삶을 개선해야 한다”면서 “자신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북한 주민들의 지원 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보리 순회 의장을 맡은 모하메드 룰리치키 유엔 주재 모로코 대사는 이날 기자들에게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발사가 강행되면 안보리는 협의를 거쳐 적절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보리의 12월 의제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 계획이 포함돼 있다어떤 안보리 이사국도 이 문제를 제기하며 회의를 소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안보리는 지난 4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회의 소집 사흘 만에 북한을 ‘강력히 규탄하는(strongly condemn)’ 의장성명을 채택한 바 있다. 의장성명에는 북한이 추가적인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에 나설 경우, 안보리가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자동적으로 취하도록 하는 내용의 ‘트리거(trigger.방아쇠) 조항이 처음으로 포함됐다.   

소셜공유